서양미술 400년전

<서양미술 400년전>을 주말을 이용해 보러 간 건 실수였다.
표를 사기 위해 1시간 가량 기다린 후에야 들어갈 수 있었던 이번 전시는,
도슨트도 없이 붐비는 사람들 틈 속에서 무엇을 보고 왔는지 모르겠다.

전날 서양미술사와 관련된 책과,
서양미술 400년전 홈페이지의 내용들을 대략 살펴보고 전시를 관람했지만,
작품들은 내 눈에 잘 들어오지 않았다.

그래도 그 중에서 놓치고 싶지 않았던 작품이 있었다면,
한국 근대 미술의 뿌리라고 알려진 라파엘 콜랭의 <청춘>이었다.

1285461487

Adolescence
Louis-Joseph-Raphael Collin (1850-1916)

다비드의 <마라의 죽음>은 유달리 인상에 많이 남았다.

1290629853

La Mort de Marat
Jacques Louis David (1748-1825)

그리고, 유독 그림이 매우 작았던 르누아르의 <대본 낭독>이 눈에 띄었다.

1074209224

La Lecture du Rôle
Auguste Renoir (1841-1919)

이번 전시회 관람은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.

남으로 창을 내겠소 – 김상용

남으로 창을 내겠소.
밭이 한참갈이
괭이로 파고
호미론 풀을 매지요.

구름이 꼬인다 갈 리 있소.
새 노래는 공으로 들으랴오.

강냉이가 익걸랑
함께 와 자셔도 좋소.

왜 사냐건
웃지요.

이 시가 함축하고 있는 내용처럼
삶을 관조적으로 바라보고 승화시키는
웃음을 한 껏 머금을 수 있는 새해가 되기를…